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27일 우한(武漢)에서 비공식 정상회담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회견하고 후베이(湖北)성박물관 우수문물전을 함께 관람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쥐펑(鞠鵬)]

소스 :출처: 신화망 2018-04-28

우한 개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27일 우한(武漢)에서 비공식 정상회담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회견하고 후베이(湖北)성박물관 우수문물전을 함께 관람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쥐펑(鞠鵬)] 

[신화망 우한 4월 28일] (리중파(李忠發), 쑨이(孫奕) 기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27일 우한(武漢)에서 비공식 정상회담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회견하고 후베이(湖北)성박물관 우수문물전을 함께 관람했다.

시진핑 주석은 모디 총리의 방문을 환영했고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지난 3년 간, 나는 모디 총리와 상호방문을 실현했고 다자체제에서 여러 번 만나 양호한 업무 관계를 맺었으며 많은 공감대를 도출했다. 우리는 중-인 우호의 긍정적인 신호를 외부에 전달했고 중-인 양대 신흥경제체가 서로 협력하고 함께 발전하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우리 양대 위대한 국가가 위대한 협력을 전개한다면 글로벌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오늘 이곳에서 모디 총리와의 회담이 중인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우리는 전략적으로 중인 관계의 대세를 파악해야 하고 양국 관계가 시종일관 정확한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확보해야 한다. 중국은 인도와 함께 더욱 밀접한 발전 파트너 관계를 수립하여 양국 간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전면적으로 촉진시킬 의향이 있다.

모디 총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시진핑 주석이 나를 우한 비공식 정상회담에 초청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이번 회담은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인중은 빈번한 고위층 왕래와 전략적인 의사소통을 유지했고 이는 서로에 대한 이해의 증진과 협력의 심화에 유리하며 우리 양국과 이 지역의 발전과 번영이라는 공동한 이익에 부합된다. 인도는 이를 위해 중국과 함께 노력하고자 한다.

우수문물전 참관 시,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형초(荊楚)문화는 유구한 중화문명의 중요한 구성 부분이고 중화문명의 발전 역사에서 중요한 지위에 놓여 있다. 중국과 인도는 모두 빛나는 역사와 문화를 가진 나라이고 양국의 문화는 많은 면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중인 양국은 더욱 넓은 영역, 더욱 높은 차원에서 교류를 전개하여 동방문명의 부흥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문명의 다양성에 대한 존중을 함께 제창하고 서로 다른 문명의 조화로운 공존을 추동해야 한다.

모디 총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인도와 중국은 모두 문명고국이고 인중 두가지 문명의 발전 역사도 매우 상사하며 양국의 문화교류는 유서가 깊다. 우리는 서로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양국의 지혜를 발휘하여 손잡고 글로벌적인 문제와 도전에 대응해야 한다.

원문 출처:신화사

처음 | 관광 여행 | 무한 소개 | 정부 | 투자 | 관광 여행 | 생활 | 법규

인터넷 뉴스 정보 서비스 관리 호북 ICP 备 11011361에게 번호를 제공합니다 기술 관리 전화 : 027 -82,846,670
© 2014. Wuhan City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